엑셀 2010의 바뀐 기능 살펴보기


이번 글에서는 엑셀 2010에서 바뀐 기능과 레이아웃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실 제가 엑셀 2007도 자세히 살펴보지 않고 종종 새로운 팁이나 강좌를 올릴 때만 소개를 하곤 했었는데 이유가 있었습니다. 엑셀 2003에 비해서 바뀐게 별로 없었기 때문이죠. MS에서 들으면 펄쩍 뛸 수도 있겠지만 실제로 그랬습니다. 얼마전 오피스 2010 제품군을 받아서 설치해보고 이 생각이 더 확실해졌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일 수 있겠으나 엑셀은 2003에서 그 기능성이 절정에 달했습니다. 제가 엑셀 2007을 설치한 후 한동안 헤매다가(?) 바로 지워버린 것처럼 수많은 엑셀 파워유저들이 엑셀 2007을 버렸던 것이 사실입니다. 몇몇 눈에 띄는 기능 추가는 있었지만, MS가 야심차게 소개한 리본(Ribbon) 메뉴가 너무 맞지 않았던 것이 가장 큰 이유입니다. 엑셀 2010에서는 이런 사용자들의 불만을 나름대로 접수해서 리본 메뉴를 유지하면서도 기존 사용자들의 UI 적응을 좀 더 쉽게 해주는 노력들이 엿보이고 있습니다.

저는 엑셀 2007에서 막강해진 표(Table) 기능 외에는 별다른 기능 향상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그만큼 엑셀이 좋다는 얘기이기도 합니다.) 물론 이것 저것 잡다한 기능 제한이 풀리고, 더 많은 메모리를 쓸 수 있고, 함수도 몇개 추가되고... 피벗 기능도 향상은 되었지만 2003 사용자들이 2007로 업그레이드할 이유는 (익숙하지 않은 UI의 불편함 한가지만으로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오피스 제품군 하나만큼은 세계 최고의 점유율을 자랑하는 MS가 이런 사실을 몰랐을 리도 없고 오피스 2010에서는 기존 버전에 익숙한 사용자들을 위한 배려도 엿보이고, 눈에 띌만한 기능들 몇개가 추가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관심을 가지고 여러분들에게 소개해드립니다. ^^

1. 전체 레이아웃의 변화

엑셀 2010의 전체 UI
엑셀 2003을 사용중인 분들이라면 엄청난 변화를 느끼셨을 것이고, 엑셀 2007 사용자들은 큰 변화가 안보이시죠? 좋던 싫던 MS가 리본 메뉴를 그대로 유지를 했으니... 일단은 여기에 어느정도는 익숙해질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서서히 다른 프로그램들도 리본 메뉴를 채택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기는 하니까요.

눈에 띄는 리본 메뉴의 변화는 왼쪽 위에 있는 통합 메뉴가 사라지고 주메뉴의 좌측에 [파일]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통합 메뉴가 생겼다는 것입니다. 많은 사용자들이 오피스 아이콘의 리본 메뉴에 익숙지 않아 불만이 많았는데 이건 좀 좋아졌다는 생각이 드네요. (영문판에서는 FILE 대신 이전 버전처럼 오피스 통합 로고가 표시되는데 이건 정식 발매 후에 재확인이 필요하겠네요.) 이 메뉴는 엑셀의 기능만 포함된 것이 아니라 오피스 전체에서 동일하게 불러올 수 있는 메뉴입니다.
엑셀 2010의 파일 메뉴
엑셀 2010의 통합 메뉴
아래 그림처럼  2007에서와 마찬가지로 빠른 도구 모음(QAT)은 그대로 유지가 되었습니다.
엑셀 2010의 빠른 도구 모음(QAT)

2. 항목별 리본 메뉴 둘러보기

그럼 각 항목별로 리본 메뉴에는 어떤 하위 메뉴 및 기능이 있는지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엑셀 2007과 거의 변화가 없는데, 추가된 기능이 있는지 유심히 살펴보세요!

1) 홈 메뉴
엑셀 2010의 홈메뉴
엑셀 2007과 거의 동일하죠?

2) 삽입 메뉴
엑셀 2010의 삽입 메뉴
혹시 삽입 메뉴에서 처음보는 메뉴를 발견하셨나요? 네... "스파크라인" 이라는 메뉴 보이시죠? 스파크라인은 엑셀 2010에서 처음 선보이는 기능으로 셀에 간단한 차트를 입력하는 기능입니다. 자세한건 조금 있다 다시 알아보겠습니다.

3) 페이지 레이아웃 메뉴
엑셀 2010의 페이지 레이아웃 메뉴

4) 수식 메뉴
엑셀 2010의 수식 메뉴

5) 데이터 메뉴
엑셀 2010의 데이터 메뉴
6) 검토 메뉴
엑셀 2010의 검토 메뉴

7) 보기 메뉴
엑셀 2010의 보기 메뉴

메뉴만 봐도 대강의 기능들에 대한 감은 잡히시죠? ^^ 이제 실질적으로 추가 또는 개선된 기능들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3. 스파크라인(Sparkline) - 셀 안의 작은 차트

엑셀 2010에서 유일하게(?) 눈에 띄는 기능인 스파크라인은 쉽게 생각해서 셀안의 작은 차트로 이해할 수 있겠습니다. 원래 스파크라인은 작은 그래픽 정보를 의미하는 것인데, 일반 차트와 ㄷ 것은 작다는 것과 데이터를 압축적으로 보여준다는 것입니다. 또한 데이터의 실제 위치와는 다른 곳에 표시되는 일반 차트와는 달리 정보 옆에 바로 표시할 수 있는 그래픽 정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MS가 어플리케이션 내의 스파크라인 기능을 2008년 특허 등록을 하고 2010 버전에 포함시킨 것입니다.먼저 어떤 것인지 그림을 한번 보실까요?
엑셀 2010의 새기능 - 스파크라인

느낌이 딱 오시죠? 데이터 범위를 잡아주고 스파크라인을 삽입하면 (선, 열,승패 중에서 종류를 선택하면 됨) 셀에 작은 차트 형태로 표시가 됩니다. 좀 더 직관적이라고나 할까요?

4. 슬라이서 -표나 피벗 테이블의 시각적 필터링
슬라이서는 피벗테이블의 데이터를 보다 시각적으로 필터링할 수 있도록 해주는 도구입니다. 피벗테이블 자체가 데이터의 요약/필드 변경을 통한 필터링 기능을 제공하지만 더 비쥬얼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아래 그림에서 볼 수 있듯이 피벗테이블 자체도 기능이 조금 강화되었습니다.
엑셀 2010의 피벗테이블과 슬라이서
그림에서처럼 피벗 테이블의 기준 필드를 별도로 필터링할 수 있는 시각적 도구를 제공함으로써 훨씬 알아보기 쉽게 워크시트 작성을 할 수 있습니다. 피벗테이블과 같은 개체를 선택하면 상단에 분홍색 관련 메뉴가 생기는 것도 유심히 봐두세요. 그럼 슬라이서 부분만 확대해서 한번 볼까요?

엑셀 2010의 슬라이서 기능

5. 파워피벗(PowerPivot for Excel) 기능의 추가

많은 양의 데이터를 분석해야 하는 경우 Microsoft SQL Server PowerPivot for Excel 추가 기능을 다운로드하여 Excel 통합 문서 내에서 데이터를 탐색하고 계산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거의 DB를 엑셀에서 효과적으로 필터링하고 피벗팅할 수 있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6. 기타 자잘한 기능 추가 및 업데이트

이상이 엑셀 2010의 새 기능셋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템플릿도 추가되고, 협동작업을 위한 다양한 도구 제공(Sharepoint 설치시) 등 기존 기능의 확장 및 안정성을 높이는 작업들이 이뤄졌습니다. 파워피벗과 마찬가지로 Add-in 기능을 계속 제공하는 것도 눈여겨 볼 만 하구요.

이상으로 엑셀 2010에서 추가/변경된 사항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마침 이 글을 올리는 오늘(2010/5/19) 한국 MS가 오피스 2010 발표회를 했네요. 사용자들에게 많은 불만을 자아냈던 엑셀 2007 (기능은 별 차이 없고, UI가 불편하다!)의 전철을 밟지 않고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인정받을 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

댓글 1개:

PromIcarus :

아직 초보 수준인지라 추가된 기능이 얼마나 유용한지도 모르겠네요! 앞으로 열심히 배우겠습니다 ㅎ